“‘깝권’의 귀환”… 조권, ‘라디오스타’ 거침없는 춤사위 ‘분량 사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 조권 프리뷰

MBC ‘라디오스타’ 조권 프리뷰

2AM의 조권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깝권’의 귀환을 알린다.

조권은 24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의 ‘예능보부돌 웃음 팔러 왔습니다’ 특집에 2PM의 장우영·GOT7의 잭슨·인피니트의 성규와 함께 출연해 예능돌로서 활약했다.

2008년 발라드 그룹 2AM으로 데뷔한 조권은 반전의 춤 실력과 예능감으로 ‘깝권’이라는 새로운 별명과 캐릭터를 개척하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런 그가 큐브 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 이적 후 첫 토크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변치 않은 예능감을 뽐냈다.

조권은 새로운 예능돌들에게 밀리고 있다는 소개에 웃음을 참지 못하며 “오랜만에 나와서 깝 한 번 쳐보려고 한다”라고 선전포고했다. 그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조권과 비슷한 ‘깝’ 캐릭터로 주목을 받은 뮤지컬 배우 김호영에 대해 “저는 어워즈(Awards)죠”라고 비교를 거부했다.

조권은 “최근 춤을 선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말하며 털기 춤으로 인해 골반에 이상이 오고 실신을 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달라진 몸 상태를 토로했지만 “마지막이라고 생각 안 한다. 저도 먹고 살아야 하기 때문에”라고 말한 뒤 거침없는 춤사위를 보여줬다. ‘라디오스타’가 24일 공개한 사진 속 조권은 빨간 하이힐을 신고 ‘라디오스타’ 무대에 올라 마치 하나의 쇼 같은 무대를 선사하고 있다.

조권을 ‘예능 자판기’라며 칭찬했던 MC 김구라는 그의 춤을 본 후 “국보급이야”라며 극찬했다. 차태현은 “20대 때와 달리 여유가 있다”며 연륜이 더해진 조권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외에도 데뷔 10년 차가 된 조권은 후배들 덕에 대기실 스탠딩을 한 에피소드 등을 공개하며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조권이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