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광규, 갯바위 낚시 중 바다에 풍덩 ‘위험천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김광규가 낚시 중 위험천만한 상황에 빠졌다.

2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하늘-구본승-김광규-강수지가 갯바위 낚시에 나섰다.

앞서 이하늘은 스태프들이 먹을 회까지 책임지겠다며 만선을 예고했다. 이에 강수지는 “그냥 탕으로 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네 사람은 본격적인 낚시를 시작했고, 이하늘은 바로 물고기를 낚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크기가 작아 방생했다. 김광규는 “저 정도도 살려주면 언제 다 잡냐”며 아쉬워했다.

이후 바로 강수지에게 입질이 왔고, 김광규는 뜰채를 들고 달려들었다. 하지만 발을 헛디뎌 바다에 빠졌고 스태프들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김광규는 “놀란 것 보다 창피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