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원진아, 첫사랑 홍경 만나러 갔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가 붕괴사고의 피해자인 홍경을 만나러 갔다.

23일 오후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문수(원진아)는 건축사무소에서 일하면서 포스트잇에 계속해서 무언가를 써내려 갔다. 이를 보게 된 동료가 “왜 그러냐”고 지적하자 문수는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문수는 무언가 생각난 듯 “외근 다녀올게요”라고 급하게 자리를 떴다. 이때 그녀의 책상 위에는 ‘최성재’라는 이름이 써져있는 포스트잇이 있었다.

문수가 도착한 곳은 바로 강두(이준호)의 환영 속 주인공이자 문수의 첫사랑인 최성재(홍경)의 집이었다. “성재오빠를 찾으러 왔다”는 질문에 집주인은 “지금 성재 집에 없다”며 단호히 돌아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