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주영, 백진희에 USB 내밀었다 “인교진 죄 입증할 자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KBS2 ‘저글러스’ 차주영이 백진희에게 인교진의 죄를 밝힐 USB를 건넸다.

23일 오후 방송된 ‘저글러스’에는 마보나(차주영)가 좌윤이(백진희)를 만났다. 마보나는 “주 전무(인교진)가 외주 제작사에서 대가성으로 받아온 것들, 입증할 수 있는 자료야”라며 USB를 건넸다. 그러면서 “남치원(최다니엘) 상무한테 그게 필요할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마보나는 “주전무가 오늘 부사장으로 내정됐다”며 “서둘러야돼”라고 강조했다. 놀란 좌윤이는 “내부 고발한거 알려지면 비서하기 힘들어질텐데..”라며 그녀를 걱정했다.

이에 웃어보인 마보나는 “이제 상관없어”라며 “이제 내가 유능한 비서가 될 수는 없겠지만 내가 니 친구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내 친구 마보나가 아니었던 적 단 한번도 없는데”라고 미소 지은 좌윤이는 그렇게 마보나와 화해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