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근 “내 사업 펼치겠다… 사장 될 것” 선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사진=KBS2 ‘저글러스’ 방송화면

이원근이 “사장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저글러스’에서다.

23일 오후 방송된 ‘저글러스’에서는 황보 율(이원근)이 분노했다. 그가 속해있는 e스포츠 사업부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된 것.

이후 황보 율은 스포츠 사업부 팀원들에게 폭탄 선언을 했다. “사장이 될 거야!”라는 그에게 팀원들은 “드디어 경영 승계를 받기로 결정하신 것이냐”며 좋아했다. 하지만 황보 율은 “내 사업을 해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에 팀원들은 “안되겠다”며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그러나 왕정애(강혜정)는 “100일 채우기로 했으니까 전 끝까지 있을거예요”라고 약속했다. 백순배(차순배) 역시 “매년 매번 정리해고 당할까봐 가슴 졸일바엔 이 참엔 큰 모험 한번 하죠”라고 동의했다. 팀원들이 동의를 표하자 황보 율은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고개 숙여 인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