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마더’ 출연… 이보영·허율 쫓는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조한철 / 사진제공=tvN '마더'

조한철 / 사진제공=tvN ‘마더’

배우 조한철이 tvN 수목드라마 ‘마더’로 돌아온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3일 “조한철이 ‘마더’ (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에 형사 ‘창근’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극 중 창근은 겉으로는 투덜이처럼 보이지만 집요하고 포기를 모르는 성격의 매력적인 형사다. 하나를 물면 놓지 않는 성격 덕분에 그간 거친 사건을 많이 해결해온 인물이다.

특히 아들 셋의 아빠인 창근이 가장 싫어하는 사건은 피해자가 어린아이인 경우다. 그런 창근이 혜나(허율) 사건을 맡은 후 어떤 감정을 겪을지가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연극 무대에서 오랫동안 연기 내공을 다져온 조한철은 ‘동네변호사 조들호’  ‘곡성’ ‘여왕의 꽃’ ‘고교처세왕’ ‘특별시민’ ‘침묵’ 등 영화와 드라마로 영역을 넓히며 신 스틸러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다양한 역할을 통해 높은 몰입력과 카리스마를 선보인 조한철이 ‘마더’에서 어떤 연기를 선사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더’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조한철 이외에도 이보영, 허율, 이혜영, 고성희, 이재윤 등이 출연한다.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