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력’ 심은경 “재밌는 대사 고민…애드리브로 장면 만들기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심은경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심은경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심은경이 “더 재미있는 대사가 없을까 고민하며 애드리브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염력’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심은경은 “재미난 장면을 위해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눴다. 대사를 더하기도 하고 덜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심은경은 또 김민재와 경찰서에서 대치하는 신을 언급하며 “나와 선배가 서로 형사에게 호소하는 대사들은 거의 애드리브였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나 혼자라면 불가능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가 세상에 맞서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1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