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전여옥·진중권 “가상화폐, 기대 가치·위험성 모두 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외부자들' 예고 사진

채널A ‘외부자들’ 예고 사진

전여옥 전 의원과 진중권 교수가 채널A ‘외부자들’에서 가상화폐에 대해 “기대 가치와 위험성이 모두 크다”라고 말했다.

최근 일부 거래소를 폐지하는 등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가 계속되자 투자자들이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는 이러한 가상화폐 과열 현상에 대한 토론이 펼쳐진다.

진중권 교수는 “(가상화폐가) 화폐로 인정받으려면 굉장히 큰 제도적인 장벽을 넘어야 한다”라며 “미래의 화폐가 될 가능성과 실패할 가능성이 (동시에) 있어 위험성이 크다”라고 밝혔다.

전여옥 전 의원은 한국의 가상화폐 투자 상황을 과거 부동산 투기에 비유하며 “폭탄 돌리기 현상이 있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가상화폐에 대한 기대 가치가 커서 막 돌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형환 전 의원은 “정부와 전문가들이 우려하는 점은 (국민이) ‘묻지 마’식 투자’를 하는 것”이라며 규제를 할 수밖에 없는 정부의 입장을 강조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정부는 가상화폐를 무작정 규제하는 것보다 이를 안정화시킬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가상화폐의 가치와 미래에 대한 토론은 2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