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신작 ‘패러사이트’ 캐스팅 확정…송강호부터 박소담까지(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봉준호 감독 신작 '패러사이트'에 출연을 확정지은 송강호(왼쪽부터),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

봉준호 감독 신작 ‘패러사이트’에 출연을 확정지은 송강호(왼쪽부터),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

봉준호 감독의 신작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가 주요 출연진을 공개했다.

이 작품은 2009년 ‘마더’ 이후 그가 10년 만에 선보일 ‘한국영화’이자 7번째 장편이다. 일찌감치 트리플 천만 배우 송강호가 주연으로 참여를 확정, 4번째 ‘봉-송 조합’ 성사로도 화제를 모았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에 기생충은 등장하지 않는다. 호러도, SF 장르도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가족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특징을 언급했던 만큼 그 ‘가족’을 이룰 구성원들은 초미의 관심사였다.

송강호 배우의 아들 역할은 ‘옥자’에서 인상적 캐릭터로 열연했던 최우식이, 딸 역할은 ‘검은 사제들’ 등에서 주목받았던 박소담이 맡는다. 이들의 엄마이자 송강호의 아내 역에는 장혜진이 맡는다.

송강호 가장의 가족 외에 또 다른 한 가족이 등장한다. 이 가족의 가장은 이선균, 그의 아내는 조여정이 맡는다. 다수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인상적인 캐릭터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해온 두 배우지만 커플이나 부부 호흡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가족 또한 고등학생 딸과 초등학생 아들로 구성된 ‘4인 가족’인데, 아들과 딸 역할을 맡을 배우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할 예정이다.

두 가족 여덟 명의 주요 출연진 중 송강호와 최우식이 각각 봉준호 감독과 작업한 경험이 있으나, 그 외 모든 배우들은 봉감독 영화에 첫 출연이다. 게다가 배우들끼리도 이전까지 서로 같은 작품에 출연한 인연이 거의 없다.

‘패러사이트(기생충)’(가제)는 올해 촬영과 후반작업을 진행하고 2019년에 공개할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