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국환 아들이었다 ‘충격 엔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의문의 일승’ 전국환은 뻔뻔했고, 윤균상은 분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이광호(전국환)의 아들로 밝혀지며 충격을 선사했다. 자신이 그토록 혐오하고 경멸했던 이광호가 친부라니, 믿고 싶지 않은 사실에 김종삼은 분노했다.

김종삼은 어머니 죽음의 배후에 이광호가 있다는 것을 알고, 진실을 쫓았다. 김종삼은 이광호가 왜 관련도 없는 어머니를 죽인 것인지, 이유조차 알 수 없어 답답했다. 아무 죄도 없는 사람을 죽인, 이광호를 향한 김종삼의 복수심은 더욱 강렬해졌다.

김종삼은 진진영(정혜성)의 도움으로, 진실의 퍼즐을 하나씩 맞춰가기 시작했다. 첫 번째로 찾은 것이 과거 어머니의 교통사고 기록. 이를 살펴보던 두 사람은 경찰이 어머니를 수사하지 못하도록 의도한 흔적을 발견, 의심을 키워갔다. 또한 합의자로 기록된 어머니의 친구 ‘김꽃비’라는 인물에 주목했다.

그렇게 수사를 이어가던 중, 김종삼은 새로운 단서가 발견됐다. 이광호가 ‘오동복집’에서 목을 졸라 죽이려 했던 홍마담(윤지민)이 김꽃비와 동일 인물이라는 것을 알아낸 것. 이로서 어머니의 죽음과 홍마담의 사건이 관련이 있음을 추측해나갔다.

이후 이광호가 홍마담을 죽이려 했다는 증거인 홍마담의 손톱은 수사의 핵으로 떠올랐다. 이는 장필성(최원영)이 숨기고 있었다. 김종삼은 빠른 촉으로 장필성이 증거를 소매에 감췄다는 것을 알아채 빼앗았다. 하지만 손톱에 묻은 이광호의 DNA를 증명하기 위해선, 이광호의 DNA 세포가 필요한 상황. 이에 김종삼은 직접 이광호의 DNA를 채취하기 위해 그의 방에 잠입했다.

그곳에서 김종삼은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이광호와 강철기(장현성)의 대화를 듣게 된 것. 강철기는 이광호에게 “당신이 사람이냐. 언제부터 알았냐. 김종삼이 당신 아들인 거”라고 말하며, 분노하고 있었다. 듣고도 믿을 수 없는 사실에, 김종삼은 얼어붙은 채 “이게 무슨 개소리냐”며 절규했다.

이광호는 끝까지 소름 끼치는 뻔뻔함으로 분노를 유발했다. 김종삼이 아들이라는 것을 빌미로, 강철기를 협박하며 홍마담의 손톱을 요구한 것. 김종삼과 강철기가 분노를 터뜨려도, 눈 하나 깜짝 하지 않는 태연함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김종삼은 이광호에게 복수 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달려가고 있었다. 죽이고 싶을 정도로 혐오했던 이광호가 생부라는 사실은 김종삼에게 더욱 큰 충격과 혼란으로 다가올 터. 김종삼이 이를 어떻게 이겨나갈지, 커다란 폭풍을 겪고 더욱 묵직해질 김종삼의 복수에 귀추가 주목된다.

‘의문의 일승’ 35, 36회는 오늘(2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