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X김주현, ‘부잣집 아들’ 남녀주인공 확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지훈(왼쪽), 김주현/사진제공=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

김지훈(왼쪽), 김주현/사진제공=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

배우 김지훈과 김주현이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의 남녀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오는 3월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방송될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더불어 열심히 살아온 부모 세대에게는 그들의 노고에 감사와 위로를 전하고 자식 세대에게는 세상은 아직 살 만하다는 진정한 삶의 가치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내고자 한다.

이에 남녀주인공으로 함께 호흡을 맞출 김지훈은 철부지 부잣집 아들인 ‘이광재’를 맡아 갑작스럽게 닥친 시련을 극복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김주현은 외식업 전공자이자 씩씩하고 당찬 ‘김영하’가 되어 이광재가 다시 일어서도록 자극하는 新(신) 평강공주로 변신할 예정이다.

먼저 김지훈은 최근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서 냉철한 검사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으며 상처 입은 인물의 아픔을 진정성 있게 그리며 호평받았다. 그동안 드라마 ‘왔다! 장보리’, ‘결혼의 여신’과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등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로 사랑 받아온 그가 돌아온 안방극장 황태자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주현 역시 드라마 ‘언니가 살아있다’를 통해 풍부한 감정 표현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하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그녀는 여리고 청순한 비주얼과 달리 드라마 ‘모던파머’, 영화 ‘판도라’ 등의 작품에서 카리스마 있는 걸크러쉬 캐릭터까지 소화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다양한 캐릭터 소화력까지 고루 갖춘 김지훈과 김주현의 첫 번째 호흡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특히 철부지와 현대판 평강공주로 만난 두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도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3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