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고성희-손석구, 경찰서에서 만난 동거남녀의 ‘상반된 표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마더'

사진=tvN ‘마더’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고성희-손석구가 불안해하고 초조해 하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킨다.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인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진은 불안에 떠는 고성희와 그녀와는 다르게 초조한 마음을 감추며 날카로운 눈빛을 보이는 손석구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초등학교 1학년 혜나(허율)의 친 엄마와 동거남인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고성희는 현실이 버거운 나머지 친딸에게 상처를 주게 되는 자영 역을, 손석구는 자영의 동거남으로 냉혹하고 잔인 무도한 남자 설악 역을 맡았다.

그러한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서 고성희는 마주앉은 경찰을 초조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더해 고성희는 긴장한 듯 떨리는 두 손을 꼭 붙잡으며 불안감을 한껏 드러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손석구는 태연한 표정으로 초조한 속마음을 감추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손석구의 아무렇지도 않은 듯 처연한 태도는 오히려 대범하게 느껴질 정도. 평온한 손석구의 표정 속에서 날카롭고 잔인한 눈빛이 언뜻 내비쳐져 간담을 서늘하게 하며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이에 고성희-손석구 두 사람의 상반된 표정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극중 불안해하는 엄마 자영과 잔인한 동거남 설악 사이에 있는 혜나에 대한 걱정이 모아진다.

이에 대해 tvN ‘마더’ 제작진은 “손석구가 냉혹한 설악 역을 맡아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라며 “극중 아이를 장난감처럼 가지고 노는 설악에게서 세상 끝까지 도망쳐야만 하는 ‘가짜 모녀’ 수진(이보영)과 혜나가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더’는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