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정신, 母 죽음 막지 못 했다… 빗속 오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OCN ’애간장’ 방송 화면 캡처

OCN ’애간장’ 방송 화면 캡처

OCN 월화드라마 ‘애간장'(극본 박가연, 연출 민연홍)의 이정신이 엄마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

큰 신우(이정신)는 지난 22일 방송된 ‘애간장’ 5화에서 엄마 영실(김선영)의 죽음을 막기 위해 분투했다.

큰 신우는 영실을 찾아가 앞으로 배를 탈 일이 생기면 절대 그 배를 타지 말라고 당부했다. 여객선 사고로 인한 엄마의 죽음을 막기 위해서였다.

큰 신우가 자신의 아들임을 알게 된 영실은 큰 신우의 만류에도 사고 예정인 배에 올랐다. 엄마가 배에 올랐다는 사실을 알게 된 큰 신우와 작은 신우(서지훈)는 엄마를 구하기 위해 달려갔지만 배는 사고가 난 뒤였다. 영실이 어떤 이유로 배를 타게 됐는지 궁금증이 모인다.

이외에도 큰 신우는 2017년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한 큰 신우는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후 지수(이열음)를 만나 “마지막으로 너한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는데, 가끔 헷갈리고 착각하고 그래서 내가 나한테 속을 수도 있어. 그러니까 잘 찾아봐, 네가 진짜로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지. 그땐 분명히 심장에서 신호를 보낼 테니까. 그동안 고마웠다”라는 말로 작별 인사를 했다.

작은 신우는 지수에게 고백하기 위해 만나자는 문자를 전송하지만, 지수의 휴대전화는 고장이 난 상태. 우여곡절 끝에 뒤늦게 작은 신우를 만난 지수는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작은 신우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큰 신우가 이대로 엄마의 죽음을 막지 못할지, 또 작은 신우가 지수와의 첫사랑을 이룰지 귀추가 주목된다.

‘애간장’의 6회는 2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