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블랙, SNS에 “오해하고 있는 부분 해명하자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토크몬' 방송화면

사진=tvN ‘토크몬’ 방송화면

댄서 제이블랙이 올리브 ‘토크몬’ 출연 소감을 밝혔다.

23일 제이블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크몬 시청하시고 더 응원해주신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 아 그리고 많은 분들이 오해하시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살짝 해명하자면 월 3만 원이 말이 되냐고 그럼 ‘알바를 하지’라고 하시는 분들 말씀 맞습니다. 그런데 제가 핑계하나 대자면 제가 한 모든 이야기가 나가지는 않죠. 편집도 많이 됐고요”라고 밝혔다.

이어 제이블랙은 “당시 전 알바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못 되었습니다. 연습실에 살기 위해 조건으로 연습실 야간에 자며 경비대행으로 생활했고 연습 시간은 정해져 있었죠. 그 연습 시간을 지키지 못하면 팀에서 당연히 방출 사유가 되고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짬내서 알바라도 하려 했으나 잘 써주지도 않기도 했고 틈만나면 종종 막노동판도 나갔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제이블랙은 “그리고 라면 얘기 거짓말 같으시겠지만 진실이구요. 몇년을 그런것은 아니고 두세달 그랬다고 한 건데 편집점이 그러하여 조금 과장되어 나간 것 같습니다. 굳이 설명할 필요 없는 과거라고도 생각했지만 부모님이 가슴 아파하실듯해 이렇게 해명 아닌 해명 글 조심스레 올려봅니다. 마지막으로 절 좋게 봐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 말씀 올립니다. 허술하고 실수도 많이 하지만 진정 성있는 사람으로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제이블랙은 지난 22일 방송된 ‘토크몬’에 출연해 과거 댄서 활동을 처음 시작했을 때 겪었던 고충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