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슈주 예성 “과거 못생긴 편…지금은 용 된 멤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안녕하세요' / 사진=방송 캡처

‘안녕하세요’ / 사진=방송 캡처

슈퍼주니어 예성이 가장 용 된 멤버로 자신을 꼽았다. 22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다.

이날 13년차 아이돌 슈퍼주니어의 은혁, 신동, 예성, 동해가 출연했다.

예성은 “가장 용 된 멤버는 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 중에 동해 빼고 나와 은혁, 신동은 못생긴 편에 속했다”고 고백해 은혁과 신동의 야유를 받았다.

예성은 “그런데 춤을 출 때 나는 살짝 안 쪽에 서게 됐다. 얘네(은혁-신동)는 아직도 사이드다”라며 자신이 용 된 멤버인 이유를 설명해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은혁-신동은 “알아서 비집고 가운데로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