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국환 친아들이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은 전국환의 친아들이었다. 이를 알게된 윤균상은 충격에 빠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자신의 어머니 사건, 그리고 홍마담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장필성(최원영)으로부터 찾았다.

이어 그는 이광호(전국환)의 사무실에 몰래 잠입해 조사를 하고 있었다. 이때 강철기(장현성)와 이광호가 들어왔다.

강철기는 증거를 내보이며 “이러면 만족하냐”며 “다줄테니까 이제 끝내자”고 소리쳤다. 이광호는 “끝내자고 이러는 거 아닌가”라며 조소를 날렸다.

이에 강철기는 “당신이 이러고도 사람이야? 당신 언제부터 알고 있었어? 김종삼이 당신 아들이라는거!”라고 분노했다. 몰래 잠입해있던 김종삼은 놀라 일어났다. 그는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거냐”며 절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