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정혜성, 윤균상에 “어머니 죽음과 홍마담 사건 관련 있는 것 같아”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과 정혜성이 20년 전 어머니 사건과 홍마담 사건의 연결고리를 발견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는 오일승(윤균상)이 진진영(정혜성)과 함께 고아원을 찾았다. 과거 오일승의 어머니 사건에서 김꽃비라는 인물이 친구라며 합의를 해줬던 것을 발견한 후였다.

수사를 한 뒤 진진영은 오일승에게 “아무래도 홍마담이 너희 엄마 친구였던 것 같다”며 “그 사실은 몰랐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오일승은 “알았던 것 같다”면서 과거 홍마담과 만난 과거를 떠올렸다. 홍마담이 과거 자신과 만났을 때 어머니가 만들어준 팔찌를 보고 놀랐었기 때문.

진진영은 “너희 어머니 죽음과 홍마담 사건이 관련이 있겠다”고 추측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