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등스’ 엄현경, 이현진 고백 거절 “내 타입 아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엄현경이 이현진의 고백을 거절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는 이현진(이현진)이 박현경(엄현경)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박현경은 “이 선생님을 만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이현진이 평소 박현경이 좋아하는 가면남을 언급하며 “그 사람때문이냐”고 묻자 박현경은 “가면남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녀는 “이 선생님이 제 타입이 아니셔서 그렇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