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이사회, 오늘(22일) 고대영 사장 해임제청안 가결…파업 141일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 전경 / 사진제공=KBS

KBS 전경 / 사진제공=KBS

KBS를 관리·감독하는 KBS 이사회가 22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어 고대영 KBS 사장 해임제청안을 의결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이하 KBS본부노조)가 고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한 지 141일만이다.

이날 KBS 이사회에는 재적 이사 11명 중 10명이 참석했다. 이인호 KBS 이사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은 고대영 사장의 소명을 들은 뒤 해임제청안을 가결했다.

지난 8일 KBS 여권 측 이사진은 보도 공정성 훼손, 내부 구성원 의견 수렴 부족 등 사유를 들어 고 사장 해임제청안을 KBS이사회 사무국에 제출했다.

고 사장의 최종 해임은 KBS 사장 임면권이 있는 대통령의 재가로 결정된다. 대통령 재가로 고 사장이 해임되면 KBS 이사회는 공모를 통해 사장 지원자를 접수하고 서류, 면접 심사를 거쳐 사장 후보자를 최종 선정한다.

KBS 사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