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태임, 남다른 농구 재능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사진제공=MBN ‘비행소녀’

배우 이태임이 농구에 재능을 발견한다. 2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비행소녀’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임은 걸그룹 트와이스의 ‘하트 셰이커(heart shaker)’에 맞춰 치어리딩을 연습한다. 이후 전직 농구 선수 우지원의 특별 지도로 시구도 배운다. 

이태임은 투구법 등 시구에 필요한 기본적인 교육을 받고 ‘치어리딩 보여주기’ 벌칙을 걸고 우지원과 내기 자유투를 벌였다. 승부욕이 발동한 이태임은 “벌칙 수행은 절대 안된다”며 남다른 각오로 의지를 불태웠다고 한다. 이어 공이 가볍게 골 네트를 통과하자 놀란 이태임은 마치 공룡 같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우지원 역시 할 말을 잃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비행소녀’ 제작진은 “이태임은 심화 과정으로 교육 받은 레이업 슛도 성공시키며 뜻밖의 농구 재능을 드러냈다. 우지원이 ‘연기가 아닌 농구를 시작 해보자. 아직 늦지 않았다’며 그의 재능과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고 귀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