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플로우·던밀스·빅원, “스웩은 ‘멋’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VMC 대표 겸 래퍼 딥플로우(왼쪽), 던밀스, 빅원이 '스웩'에 대해 말했다. / 사진제공=tvN

VMC 대표 겸 래퍼 딥플로우(왼쪽), 던밀스, 빅원이 ‘스웩’에 대해 말했다. / 사진제공=tvN

래퍼 딥플로우, 던밀스, 빅원이 “스웩은 멋”이라고 설명했다.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CJ E&M의 새 채널 XtvN ‘오늘도 스웩’ 제작발표회에서 딥플로우, 던밀스, 빅원이 자신들이 생각하는 멋에 대해 말했다.

딥플로우는 “스웩은 힙합에서 ‘멋’을 대체하는 용어다. 그래서 ‘멋’이란 뭔지 수없이 생각해봤고 현재도 그 멋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지금은 그간 방송 출연이나 우스운 모습을 표출하는 것을 꺼려했지만 ‘오늘도 스웩’에 출연해 그걸 과감하게 표현하는 것이 일종의 ‘멋’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던밀스는 “스웩은 자랑하는 듯한 느낌으로 우스꽝스럽게 알려졌지만 기본적으로 ‘멋’이다”고 말했다.

빅원 또한 “저도 스웩은 멋이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힙합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곳에 멋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오늘도 스웩’은 그 멋을 찾아나가는 여행”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넉살은 “스웩하면 보통 자기 자신을 자랑하는 것이라고 하지만 어떤 분야든 열심히 임하는 자세도 스웩이 될 수 있다. 저도 랩 이외의 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오늘도 스웩’에서 스웩의 다른 포인트를 많이 쌓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넉살과 던밀스, 딥플로우, 빅원, 슬리피, 양세찬이 출연하는 ‘오늘도 스웩’은 오는 27일 오후 11시 X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