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첫 여성 셰프 정지선 등장 “레이먼 킴과 붙고 싶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정지선 셰프(오른쪽)·레이먼 킴/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정지선 셰프(오른쪽)·레이먼 킴/제공=JTBC

정지선 셰프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 여성 전문 셰프로 등장했다. 대결 상대로는 레이먼 킴을 지목했다.

정지선 셰프와 레이먼 킴은 22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 165회에서 김동현이 주문한 ‘일탈할 수 있는 요리’에 배정돼 대결을 펼친다.

정지선 셰프는 여성 인력이 비율이 낮은 중식계에서 두각을 보이는 대표적인 셰프다. 지난 15일 방송분에서 요리 경력 17년간 중국 22개 도시를 돌아다니며 쌓은 내공을 자랑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는 “누구와 맞붙고 싶냐”는 질문에 2017년 시즌 최종 2위를 차지한 레이먼 킴을 지목했다. 정지선 셰프는 자신의 무기인 딤섬은 물론 “5분 안에 육포까지 만들어 내겠다”라고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정지선 셰프는 대결이 시작되자 노련한 모습은 물론 그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조리법을 선보였다. 그의 요리를 맛본 김동현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먹은 모든 요리 중 이게 제일 맛있다”라고 평가했다.

정지선 셰프와 레이먼 킴의 대결은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