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원진아, 로맨틱 어부바 데이트…힐링 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원진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원진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와 원진아의 로맨틱한 어부바가 포착됐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류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제작진은 22일 13회 방송을 앞두고 원진아를 업고 밤길을 걷는 이준호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할멈(나문희)은 강두(이준호)에게 행복하라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강두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문수(원진아)를 밀어냈지만, 문수는 포기하지 않고 슬픔에 빠진 강두의 곁을 지켰다. 결국 강두가 자신을 위로하는 문수의 손을 잡으며 가슴 설레는 로맨스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행복한 일상을 되찾는 듯했지만 문수의 엄마 윤옥(윤유선)이 강두와 문수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해 긴장감이 높아졌다.

22일 공개된 사진은 더욱 깊어져가는 강두가 문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지친 듯 보이는 문수를 업은 강두와 강두에게 온전히 의지한 문수의 모습에서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두 사람의 관계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문수의 슬픔에 잠긴 눈빛이 포착되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해진다. 어둠이 내려앉은 거리를 천천히 걸으며 가만히 문수를 달래는 강두의 모습도 훈훈함을 더한다. 특히 추울까봐 문수에게 자신의 점퍼와 등을 내어주는 강두는 문수의 유일한 휴식처가 되어준다. 두 사람이 한밤중 어부바 데이트를 하게 된 사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 속 장면은 엄마 윤옥과 다투고 슬픔에 빠진 문수를 강두가 위로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문득문득 일상을 헤집는 사고의 잔상에 평범한 일상은 사치였던 문수는 강두를 만나고 일상을 회복해갔다. 하지만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가 문수를 여전히 괴롭힐 예정. 같은 상처를 갖고 있기에 서로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강두와 문수는 서로에게 위안이자 치유가 되어왔다. 이전에는 문수가 할멈의 죽음 후 슬픔에 빠진 강두를 위로했다면, 이번에는 강두가 문수의 곁을 지키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전망이다. 서로의 온기에 물들어가는 두 사람의 어부바는 힐링이 되어줄 전망이다.

‘그사이’ 제작진은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듯 보였던 강두와 문수지만 아직 극복해야할 상처가 남아있다. 녹록치 않지만 서로를 통해 버텨낼 힘을 얻을 것”이라며 “두 사람의 애틋하면서도 달달한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종영까지 4회만을 남긴 ‘그냥 사랑하는 사이’ 13회는 22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