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주진모, 끝까지 달려가는 美친 카리스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주진모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 더욱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 주진모의 힘이 대단하다.

지난 21일 방송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허일후(주진모)는 윤경(정하담)을 찾아다녔다.

허일후는 윤경의 소식을 알 수 없어 착잡함과 미안함에 한숨이 터져 나왔다. 뉴스를 보고 이내 불길함에 얼굴이 굳어졌다. 고개를 숙인 채 미동도 하지 않던 그가 고개를 들자 눈빛엔 살기가 감돌았다.

주진모는 답답한 듯 한숨을 내쉬고 민태식(이윤희)과 함께 길을 나섰다. 윤경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 그는 위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았고, 차량들 사이를 뚫으며 무섭게 달렸다. 그 어느 때보다 급박한 얼굴로 달려 긴장감은 극에 달했다.

접촉사고로 부상을 입었지만 피를 흘리면서도 허일후는 꿋꿋이 걸음을 이어나갔고, 극적인 순간에 목격자 김수경을 구해냈다. 장관의 아들을 무지막지하게 구타하고 나서 허일후는 덤덤한 얼굴로 김수경에게 다가가 “증언 해달라”며 간절한 눈빛으로 고개까지 숙였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기 때문에 허일후는 저항 없이 경찰을 따라갔다.

주진모는 디테일한 감정 연기가 더해 허일후를 역대급 캐릭터로 만들었다. 일반적인 드라마 속 캐릭터와 달랐다. 거친 캐릭터에 인간미를 더하며 매력적인 허일후를 창조해냈다.

캐릭터 안에 녹아든 그의 매력이 이야기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악을 쫓는 험난한 상황 속에서도 포기 없이 달리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

끝날 때 까지 안심할 수 없는 전개 속에서 과연 주진모는 악의 세력을 처단하고, 마지막까지 사이다를 선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는 주말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