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 결경 “‘복면가왕’, 가수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였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프리스틴의 결경 / 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프리스틴의 결경 / 제공=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프리스틴의 결경이 MBC ‘복면가왕’에 대해 “가수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출연 소감을 말했다.

결경은 지난 21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꽃순이’ 가면을 쓰고 나와 하이 수현의 ‘나는 달라’와 아이유의 ‘있잖아’ 등을 열창했다. 정확한 한국어 발음은 물론 숨겨뒀던 가창력과 깜찍한 무대 매너까지 선보이며 연예인 판정단과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결경은 22일 오전 자신의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면가왕’이라는 좋은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가수로서 인정받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프리스틴이 보컬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드린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복면가왕’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기쁘고 뜻깊은 시간이었다. 많은 응원을 보내준 멤버들에게도 고맙고 앞으로도 음악을 사랑하고 많은 분들께 좋은 에너지를 드릴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결경이 소속된 프리스틴은 타이틀곡 ‘위 라이크(WE LIKE)’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현재 그룹 및 개별 활동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