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차승원, 이승기·오연서 미래 예측…조력자 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화유기' 차승원 / 사진=방송 캡처

‘화유기’ 차승원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차승원이 tvN 드라마 ‘화유기’ 우마왕 캐릭터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코믹함과 진지한 카리스마를 동시에 발산하며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였고 이승기와 오연서의 안타까운 미래까지 예측했다.

21일 방송된 8회에서 우마왕(차승원)은 수보리조사(성지루)와 함께 물건을 빼돌려 좌판을 벌인 방물장수 손자 원이(정제원)를 몰아세웠다. 앞서 원이는 삼장(오연서)과 함께 나타난 우마왕을 보고 정신없이 물건을 챙겨 도망가다가 사령을 떨어뜨렸고, 나중에야 그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들은 우마왕과 수보리조사는 사령이 죽음의 무서운 인연을 알려주는 것임을 되뇌었다. 마침 노점을 돌아다닌 삼장 진선미는 자신이 주운 (사령)방울이 천생연분의 인연을 알려주는 애령인 줄로만 믿었다.

와중에 방울이 울렸고, 삼장은 때마침 나타난 손오공을 보고 적잖이 당황했다. 오공도 삼장을 발견하고 미소를 보냈고 사령을 설명하는 우마왕의 목소리가 배경으로 깔려 손오공과 삼장의 인연을 비극적 결말로 연결할 수 있기에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우마왕은 또 이날 방송 초반 손오공 때문에 심란해하는 삼장을 불러 “금강고는 삼장의 소명이 다하는 순간 자동 소멸됩니다”라며 “소명을 다한 뒤에 진선미씨는 더 이상 삼장이 아닐 테니 잡아먹을 이유가 없어요. 손오공은 당신에게 아무런 관심도 갖지 않게 될 겁니다”라고 안심시키려 했다.

하지만 삼장의 표정이 자신이 기대했던 것이 아니자 우마왕은 당황했다. 그녀가 간 뒤 우마왕은 마비서에게 “삼장이 두려워하던 건 잡아 먹히는 게 아니었어. 금강고가 사라진 뒤 같이 사라질 마음. 그걸 잃는 게, 두려웠던 거지”라고 인간인 선미의 마음을 알아버렸고 손오공과의 응원하지 못할 인연 역시 안타까워했다.

손오공과 매번 티격태격하지만 악한 캐릭터로만 보이지는 않는 우마왕이 향후 손오공과 삼장의 관계를 도와주는 조력자로서 역할을 할지, 마왕 특유의 본성을 일깨우고 손오공 처치에 나서는 악한 캐릭터로 활약할지 관심이 쏠린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한 절대 낭만퇴마극이다.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