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동생’ 전태수, 오늘(21일) 사망..향년 34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전태수 / 사진=전태수 SNS

배우 전태수 / 사진=전태수 SNS

배우 하지원의 동생이자 연기자로 활동했던 전태수가 21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전태수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았다.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했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던 전태수는 미술 등 다양한 분야에도 조예가 깊던 순수한 아티스트였다. 추측성 기사 혹은 악성 댓글 등을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고인의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해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