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수홍, 돈스파이크·손헌수와 지리산 전지훈련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절친한 동료인 작곡가 돈스파이크, 코미디언 손헌수와 ‘무모한 도전’에 나섰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했다.

박수홍, 돈스파이크, 손헌수는 지리산으로 향했다. 박수홍은 “오늘은 ‘돈수박’의 전지훈련을 온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실제 지난해 ‘돈수박’이라는 이름으로 행사 활동을 계획했다.

세 사람은 기대에 못 미친 ‘돈수박’ 활약을 두고 서로를 탓하며 원망했다. 각자 자신의 시각으로 사연을 털어놔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박수홍은 “팀워크를 다져서 전국에 우리를 알리자”고 제안했다.

더불어 돈스파이크는 앞서 직접 만든 스테이크로 화제를 모은데 이어 이번엔 ‘피자’에 도전했다. 각종 초콜릿과 치즈, 과자, 꿀 등을 넣어서 1만 칼로리는 가뿐히 뛰어넘을 것 같은 ‘초콜릿 피자’를 완성했다. MC들과 어머니들은 “너무 달겠다”며 경악했다. 그러나 맛을 본 박수홍, 손헌수 등은 연신 “맛있다”고 감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