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웃음 넘치는 캐나다 결혼 생활 공개..”남편에게 고마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남편을 만나서 어렸을 때의 밝은 모습을 찾은 것 같아서 고맙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에서다.

2013년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한 선예는 연예계 활동을 멈추고 캐나다에서 두 아이를 낳고 살고 있다. 그는 결혼 후 처음으로 ‘이방인’을 통해 일상생활을 공개했다.

선예는 자신을 “캐나다에서 살고 있는 5년 차 주부”라고 소개했다. 꾸미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렸을 때 갖고 있던 밝은 모습이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어느새 눌려 있었는데, 남편을 만나고 다시 찾았다. 고맙다”고 말했다.

선예는 집에서 두 아이를 돌보며 집안일도 쉽게 해내는 ‘만능 엄마’의 모습을 보여줬다. 아울러 남편과도 자연스럽게 입을 맞추며 연인같은 분위기를 냈다. 선예의 집은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