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이태환, 서은수 정체 알았다 ‘충격+배신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황금빛 내인생’ 방송화면 캡처

이태환이 서지수가 해성그룹 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다.

선우혁(이태환)은 서지안(신혜선)과 서지호(신현수)와 같이 있는 모습을 목격한다. 혁은 지안에게 “무슨 사이냐?”고 물었고 지안은 웃으며 “내 동생”이라고 답했다.

혁은 “그럼 지수(서은수)와는 무슨 관계냐?”고 되물었다. 지안은 당황했고, 혁은 어두운 표정으로 일관했다. 이후 혁은 지수와의 약속을 취소했고, 지안에게 “어째서 말해주지 않았느냐”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지안은 사실대로 말하지 않은 것을 미안해했다.

같은 시각 지수는 엄마 노명희(나영희)에게 “아무래도 집에 잘못 들어온 것 같다.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명희는 혁의 배경을 읊으며 “다 망하게 해도 괜찮냐?”고 물었다.

지수의 정체를 알고 곤란한 상황에 처한 혁과 집에 혁의 존재를 들켜버린 지수, 그리고 두 사람 사이에서 난처해진 지안까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