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은 멈추지 않는다”…이승기, 이게 바로 ‘폭주하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진짜 자신이 손오공인 줄 아는 것 같다.”

코미디언 양세형이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빠르게 하산하는 이승기를 보고 이같이 말했다.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이날 두 번째 사부인 야구선수 이대호를 만났다. 산을 올라 백운암에서 사부를 만난 이들은 하산을 위해 게임을 했다. 이대호 선수가 “나와 손뼉 치기 게임을 해서 이긴 사람만 기구를 타고 내려갈 수 있다”고 말했다.

남다른 힘을 보여준 육성재를 제외하고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은 산을 걸어서 내려갔다.

특히 앞선 방송부터 산에 대한 애정을 보여준 이승기는 빠른 걸음으로 하산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진짜 빨리 내려가 볼까?”라며 뛰기 시작했다. 카메라 감독은 “왜 뛰는 거야?”라며 당황했고, 양세형 역시 “이승기가 미쳐 날뛰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또 “이승기가 자신이 진짜 손오공인 줄 아는 것 같다”며 돌발행동을 기록으로 남겨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이승기는 방송중인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 손오공 역을 연기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