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대호, 박력 넘치는 사부..’지옥의 문이 열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또 한 번 강렬한 사부가 등장했다. 야구선수 이대호다.

이대호 선수는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가수 전인권에 이어 두 번째 사부로 등장했다.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는 이대호 선수 앞에서 긴장한 표정을 지었고, 이 선수는 특유의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멤버들을 떨게 했다.

특히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는 가파른 경사의 산을 올라 백운암에서 사부를 만났다. 이대호 선수는 “손뼉치기 게임에서 이긴 사람만 기구를 타고 내려갈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승기와 양세형, 이상윤은 이대호 선수에게 단숨에 졌다. 세 사람과 다르게 남다른 힘을 보여준 육성재만 기구를 타고 하산했다. 게임에서 진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은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걸어서 내려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