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재, ‘둘리를 살려라’…”괜찮아질 거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선생님, 주사 잘 놔주세요.”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의 아들 승재가 2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같이 말했다.

승재는 이날 아빠의 심부름으로 헌 옷을 버리기 위해 집을 나섰다. 헌옷 수거함 앞에서 버려진 둘리 인형을 발견했다.

승재는 좀처럼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아 둘리를 손에 안고 아빠에게 갔다. 고지용은 “찢어져서 주인이 버린 것 같다. 다시 가져다 두고 오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승재는 “싫다”며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고지용도 어쩔 수 없다는 듯이 인형을 수선할 수 있는 곳을 찾았다. 전문 수선집을 찾은 고지용, 승재 부자는 둘리 인형을 되살렸다.

승재는 “선생님, 주사 잘 놔주세요”라며 “둘리야 괜찮아질 거야”라고 말했다. 고지용은 “승재가 인형의 아픔을 공감하고 낫길 바라는 마음이 따뜻했다”며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