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리엄, 日 도쿄 입성기…로브스터 햄버거로 짜릿하게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외국인 방송인 샘 해밍턴이 아들 윌리엄과 일본 도쿄로 향했다. 두 사람의 여행기는 2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공개됐다.

윌리엄은 낯선 공간인 비행기 안에서도 곤하게 잠을 청하며 샘 해밍턴을 편안하게 했다. 도쿄에 도착한 다음에도 아빠의 손을 잡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씩씩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일본에서도 윌리엄을 알아보는 팬을 만나 눈길을 끌었다.

이후 샘 해밍턴은 윌리엄과 현재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는 로브스터 햄버거를 구입했다. 윌리엄도 입맛에 맞는지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맛있게 먹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