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김종현, 하체 부실로 빙판 위 ‘꽈당깨비’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뉴이스트 종현 / 사진제공=JTBC

뉴이스트 종현 / 사진제공=JTBC

그룹 뉴이스트 김종현(JR)이 ‘꽈당 종현’이란 애칭을 얻었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에서는 조기 퇴근을 두고 양보 없는 대결이 벌어진다.

OB(올드보이)와 YB(영보이) 팀으로 나눈 밤도깨비 멤버들은 개장 시간이 빠른 ‘맛집’을 걸고 빙판 축구 경기를 시작한다.

김종현은 빙판 위에서 축구 대결을 펼치는 도중 계속 넘어지며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정형돈은 “왜 이렇게 하체가 부실하냐”고 했다.

‘밤도깨비’ 제작진은 “달걀 한 판을 먹고 경기에 임한 이수근은 활발한 장활동으로 힘겨워했다. 경기 도중 새어 나오는 방귀를 애써 참는 이수근의 모습은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