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비·작곡가 배수정, 신지훈 극찬..’팀 승리 주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더유닛' 영상 캡처

사진=KBS2 ‘더유닛’ 영상 캡처

KBS2 음악 예능프로그램 ‘더유닛’의 신곡 미션에서 ‘Always’로 팀 승리를 이끈 신지훈이 우승과 더불어 깨끗한 음색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더유닛’에서는 유닛G의 신곡 음원 발매 미션으로 여자 참가자들의 쟁쟁한 무대가 이어졌다. 치열한 경쟁 끝에 블루밍(Blooming) 팀(앤씨아, 세리, 신지훈, 유정, 이주현, 이현주, 지원)이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먼저 ‘Always’는 소녀의 감성을 담아낸 청순 발랄한 분위기의 곡으로, 2012년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 2’의 준우승자 출신인 배수정이 작곡가로 참여해 더욱 화제를 모았다.

“애정이 가는 곡”이라고 소개한 배수정은 “보컬 디렉팅은 조금 힘들게 할 것”이라며 완성도 있는 곡과 무대를 짐작하게 했다. 팀원들은 많은 연습 끝에 미션 무대 당일, 흠잡을 데 없는 보컬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맑고 깨끗한 목소리에 파워풀한 고음까지 완벽히 해낸 신지훈을 향한 관심이 쏟아졌다. 비와 배수정 역시 “신지훈이 잘했다”, “지훈을 보며 녹음할 때 계속 놀랐다” 등 극찬했다.

신지훈은 무대를 내려오자마자, 객석에서 자신을 열렬히 응원해준 팬들을 향해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