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출신 선예, 결혼 후 첫 방송 출연..”선교사 남편과 러브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원더걸스 출신 선예(왼쪽) / 사진제공=JTBC '이방인'

원더걸스 출신 선예(왼쪽) / 사진제공=JTBC ‘이방인’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결혼 후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을 통해서다.

2013년 캐나다 교포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해 캐다로 떠난 선예는 아이 둘을 둔 ‘5년 차 토론토 주부’다. 그는 ‘이방인’에서 결혼 후 처음으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선예는 절친한 사이인 배우 서민정 가족과의 만남을 위해 한식을 차리며 주부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선예 부부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첫 만남과 인연을 맺은 뒷 이야기를 밝힌다고 한다.

‘이방인’ 제작진은 “아이티 선교 봉사를 통해 처음 만남을 가진 선예와 남편 제임스 박은 ‘서로 처음 보자마자 결혼하고 싶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러브레터를 통해 결실을 맺은 영화 같은 사연을 털어놨다”며 “제임스 박은 ‘선예가 먼저 적극으로 마음을 표현했다’고 밝혔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