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철, 강타의 ‘별밤’ 첫 출연..”서로 쳐다만 봐도 싫을 때 있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장덕철, 가수 강타  / 사진제공=MBC

그룹 장덕철, 가수 강타 / 사진제공=MBC

그룹 장덕철이 지난 20일 MBC 라디오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별밤 프러포즈’에 출연했다.

2015년 데뷔 이후 라디오에 첫 출연한 장덕철은 그룹 이름에 대해 “우리의 이름으로 다양하게 조합해봤다. 여러 조합 중 ‘장덕철’이 가장 입에 붙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덕인은 “그냥 쳐다만 봐도 싫을 때가 있었다. 부대찌개에 햄 두 개를 먹는 것도 싫었다. 그럴 때 있지 않냐”며 그룹 결성 초반에는 많이 다퉜다고 털어놨다.

데뷔 3년 만에 음원차트 1위의 꿈을 이룬 장덕철은 다음 목표로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하면서 대중과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