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성혁, 1인2역 위해 체중 감량부터 여장까지 ‘맹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성혁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성혁 / 사진제공=tvN

배우 성혁이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에서 1인 2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성혁은 ‘화유기’에서 한 개의 몸에 깃든 두 가지 영혼 동장군과 하선녀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먼저 동장군은 차분하고 우직한 성품의 소유자로 손오공(이승기)의 친구이자 아이스크림 가게를 운영한다. 반면 그의 여동생 하선녀는 따뜻하고, 사교성 있는 성격으로 요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칵테일 바를 운영하고 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성혁은 두 캐릭터를 이질감 없이 소화하기 위해 메이크업, 헤어, 의상 등 외적인 부분은 물론 감정을 전달하는 대사, 몸짓에서 역시 다양한 노력을 기하고 있다”며 “촬영 전 체중 감량까지 하며 캐릭터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성혁의 노력은 드라마에 고스란히 묻어나 호평을 받고 있다. 동장군일 때는 다소 딱딱한 대사 톤과 각 잡힌 모습이라면, 하선녀일 때는 몸짓, 말투, 분위기로 우아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내 드라마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성혁은 “1인 2역에서 가장 중요하게 신경 써야 하는 부분은 연기라고 생각했다. 작가님, 감독님과 많이 논의하며 각 캐릭터의 대사 톤을 어떻게 잡을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두 캐릭터 모두 나 자신으로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고민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남자가 여자를 연기 한다기보다 배우로서 한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