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오늘(20일) 부인상…향년 83세 지병으로 별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송해

송해/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송해(90)가 부인상을 당했다.

20일 송해의 아내 고(故) 석옥이 여사는 지병으로 생을 마감했다. 향년 83세.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2일 오전 10시. 송해와 유족들은 비통함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독감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송해는 퇴원 직후 아내의 비보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