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 오연서에 키스 한 방…차승원·마이클리 1타 2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화유기' 이승기-오연서 키스/ 사진=tvN 방송화면

‘화유기’ 이승기-오연서 키스/ 사진=tvN 방송화면

이승기가 차승원에게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마이클 리도 타격을 입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조나단 (마이클 리)이 등장하자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에게 뜨겁게 키스했다.

우마왕(차승원 분)은 진선미가 조나단의 첫사랑임을 알고 계략을 꾸몄다. 우마왕은 조나단에게 관심을 두지 않는 손오공을 향해 “몇 분 후면 넌 나한테 그 사람에 대해 물어보게 될 것”이라며 “삼장에게 아주 특별한 사람이다. 내가 널 위해 준비했다”라고 웃음 지었다.

이어 우마왕은 손오공에게 조나단이 어린시절부터 진선미를 좋아했다는 사실을 말하면서 “가슴에 간직한 사람이란다. 이미 서로 만났고, 알아봤다”며 “운명처럼 스쳐. 여기서 제대로 된 재회야”라고 잠시 뒤 일어날 일을 예언했다.

손오공은 놀란 듯 하면서도 포커페이스를 유지했다. 우마왕은 “어때? 괜찮은 척 하지마. 벌써부터 긴장되지 않나? 기대해”라며 깐족거렸다.

진선미가 우마왕의 집으로 들어오자 곧바로 조나단이 뒤따라왔다. 드디어 마주하게 된 진선미와 조나단. 조나단은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진선미를 바라보며 “날 기억해?” 라고 물었다. 이어 “정말 기쁘다”면서 손을 잡고, 포옹까지 했다.

손오공은 같은 표정을 유지했고, 우마왕은 “어때 미치겠지?”라며 계속해서 깐족거렸다. 이에 손오공은 “지금 이 미친 드라마는 마왕이 쓴거야. 지금부터 내가 하는 짓은 전부 마왕탓이야”라고 말하더니 작심한 듯 진선미와 조나단을 향해 성큼성큼 걸어갔다.

갑자기 손오공이 다가오자 진선미는 깜짝 놀랐다. 손오공은 “이제왔어? 반가워. 보고 싶었어”라고 말하며 진선미를 안아 주고는, 이내 뜨겁게 키스했다.

이를 본 우마왕은 “또라이”라며 좌절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