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클럽’ 박주미, 끝내 눈물 “모두가 주인공이었던 프로그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백조클럽' 박주미/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조클럽’ 박주미/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조클럽’ 박주미가 100일간 뜨거웠던 도전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박주미는 19일 방송된 KBS ‘백조클럽’에서 발레에 대한 애정을 선보이며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마무리 했다. 짧은 준비 기간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인 것.

이날 박주미는 “너무 떨렸다. 오늘은 축복 같은 일만 있길 바란다. 실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간절한 마음이다”며 다소 긴장한 얼굴로 무대에 올랐다. 우아한 손짓과 화사한 미소로 위풍당당한 귀부인의 자태를 뽐내던 박주미는 자연스러운 애드리브까지 선보이며 화려하게 1막을 장식했다.

이어 발레 선생님들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를 마무리한 박주미는 눈물을 보이며 무사히 공연을 끝낸 것에 안도했다. 그는 “무모한 도전일 수도 있다고 생각을 했는데, 공연을 훌륭하게 마무리 한 것 같다. 우리 모두가 주인공이었던 좋은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며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박주미는 노력하면 안 되는 것이 없다는 것을 몸소 보이며, 초보 발레리나로 불가능할 것 같았던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박주미가 출연한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은 어제 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