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먹방+콩트+1인 방송까지 ‘다재다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맛있는 녀석들’ 김민경/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김민경이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다재다능한 예능감을 펼쳤다.

지난 19일 방송된 ‘맛있는 녀석들’은 ‘겨울 간식 특집’으로 펼쳐졌다. 김민경은 멤버들과 어묵과 붕어빵, 만두, 호떡, 군고구마까지 겨울을 대표하는 간식들을 즐겼다.

1단계 떡볶이와 순대, 어묵으로 파라다이스 같은 간식 여행기를 시작했다. 그녀는 서울의 소금과 후추, 부산의 쌈장, 전라도의 초장, 제주도의 간장, 강원도와 충청도의 새우젓 등 전국 지역별로 각기 다른 순대 소스를 하나하나 맛보며 섬세한 감상평을 전해 시청자들의 오감을 깨웠다. 소스에 양파를 곁들이며 “시원하고 아삭한 식감이 예술”이라고 덧붙여 침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은 겨울 먹거리를 종류별로 가장 빠르고 쉽게 접할 수 있는 시장 등 야외에서 진행됐기에 추위를 피할 수 없었던 터. 김민경은 “매콤하게 먹어서 땀을 빼자”는 기발한 의견을 제시해 모두 한 마음 한 뜻으로 어묵꼬치를 매운 스리자차 소스에 찍어먹는 유쾌한 그림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또한 4단계 호빵, 호떡, 붕어빵에서 아쉽게 쪼는 맛에 당첨, 시장에 함께 나가지 못하고 홀로 현장에 남았지만 그녀는 잠시도 쉬지 않았다. 촬영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도와줄 거 있으면 얘기해요”라며 현장 스태프들에게 다정한 말을 건넸고 결국 음식 인서트 컷 촬영에 적극 동참해 프로그램 진행에 도움을 보탰다.

김민경은 각각의 간식 메뉴의 상세한 클로즈업 촬영을 적극적으로 도왔고 마치 1인 방송 진행자가 된 듯 “뜻밖의 재능을 찾았다”며 기뻐했다. 잠깐 짬이 난 틈에 일손도 돕고 색다른 체험도 한 일석이조의 특별한 시간이었다.

특히 김민경은 맛깔 나는 먹방과 각종 꿀팁에 이어 즉석 상황극으로 웃음을 보탰다. 군고구마를 사이에 두고 유민상과 함께 즉흥적으로 가족 콩트를 펼쳐 폭소를 이끌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마지막 메뉴인 뻥튀기를 사러 시장에 나간 김민경은 장사를 마무리하는 상인들에게 “수고하셨습니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제 들어가냐”는 물음에 “아니요 또 사러가요”라고 답하는 그녀에게선 싹싹한 매력은 물론 끝까지 음식을 놓치지 않는 개그감까지 엿볼 수 있었다.

김민경의 맹활약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에서 계속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