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제작진 “이보영 감정선 따라 울고 웃는 드라마 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더' 이보영-허율/ 사진제공=tvN

‘마더’ 이보영-허율/ 사진제공=tvN

‘마더’ 이보영과 허율의 남다른 모녀 관계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러브 스토리. 극중 과학 전담 임시교사 수진(이보영 분)과 가슴 속 깊은 상처가 있는 혜나(허율 분)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이보영은 안타까운 눈빛으로 허율을 바라보고 있다. 자신을 빤히 바라보고 있는 허율을 보고는 안타까우면서도 마음이 쓰이는 것. 이보영의 얼굴 표정에서 애잔한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반면 이보영의 극과 극 표정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보영과 허율이 따사로운 햇살을 맞으며 여유로운 아침 식사를 즐기고 있다. 앙증맞은 작은 입으로 재잘재잘 떠드는 허율을 바라보는 이보영의 엄마 눈빛이 마음을 따스하게 만든다. 이보영은 사랑스러운 허율과 함께 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특히 아이에게 무관심하던 이보영이 어떤 계기를 통해 허율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했는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허율을 통해 깊은 감정 변화를 겪게 되는 이보영의 앞날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마더’ 제작진은 “한 아이의 엄마가 되어가고 있는 이보영의 섬세한 표정과 눈빛 연기에 극찬을 모으고 있다”며 “허율을 만나고 천천히 변화하는 이보영의 감정선을 따라 함께 울고 웃는 드라마가 될 것이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마더’는 도쿄 드라마 어워드 4관왕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최고의 웰메이드 일드로 손꼽히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