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대표 해임…결국 쓰러졌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KBS1 ‘미워도 사랑해’ 이성열이 대표에서 해임돼며 충격으로 쓰러졌다.

19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홍석표(이성열)의 대표 자리를 두고 임시 주총이 열렸다. 해임안은 가결됐고 홍석표는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홍석표와 함께 있던 구충서(김범래)와 구종희(송유현)은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항의했다.

이어 충격을 받은 홍석표는 결국 쓰러져 등에 업힌 채 밖으로 실려 나갔다. 그를 본 주주들은 “이런 상황에도 못 견디는데 어떡하냐”며 차가운 시선을 보냈다. 구종희는 “이사회 준비로 과로해서 그런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