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X김성균, 애정 가득 ‘종영 소감’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언터처블'

사진=JTBC ‘언터처블’

JTBC ‘언터처블’의 진구와 김성균이 종영을 하루 앞두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은 종영의 아쉬움을 달랠 진구(장준서)-김성균(장기서)의 소감과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진구가 극중 맡은 ‘장준서’는 사랑하는 아내를 갑작스러운 사고로 잃은 가운데 아내 죽음의 배후로 자신의 가족이 연루되어 있는 가혹한 운명에 맞선 장씨 일가의 차남. 아내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것은 물론 장씨 일가의 추악함을 밝히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진구는 숨막히는 추격전은 물론 고난이도 와이어 액션까지 직접 소화하는 등 몸 사리지 않는 연기 투혼을 선보였다. 특히 아내를 향한 달달한 매력부터 들끓는 분노까지 다양한 감정을 고스란히 담은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눈빛장인’이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이에 진구는 “’언터처블’을 깊게 사랑해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극 중 모든 일이 마무리된 후 장준서가 쓸쓸히 걸어가는 모습 위로 흐르는 독백이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언터처블’의 굵직한 메시지다. 끝까지 기대해달라”는 말로 남은 2회 방송에 관심을 고조시켰다. 또한 진구는 “앞으로 더 좋은, 더 보고 싶은, 더 재미있는 배우로서 찾아 뵙겠다”고 말해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김성균이 열연한 ‘장기서’는 본성은 연약하지만 아버지로부터 살기 위해 악이 된 장씨 일가의 장남. 김성균의 드라마 첫 악역 캐릭터로 보는 이들의 오금을 저리게 하는 그의 섬뜩한 연기가 매회 시청자들을 소름 끼치게 했다. 무엇보다 그는 극중 아버지를 향한 트라우마와 동생에 대한 자격지심, 자신이 아닌 동생을 사랑하는 아내를 향한 외사랑으로 시청자들의 연민을 샀다. 이에 김성균은 ‘처연한 악역’이라는 새로운 악역 캐릭터를 탄생시킨 동시에 악랄함과 처연함을 오가는 압도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김성균은 “처음부터 끝까지 뜨거운 관심으로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언터처블’은 나를 발전시키고 많은 것을 배우게 해준 작품이었다. 매서운 한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무한 배려를 선보여준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며 함께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해서 영광이었다. 조남국 감독님과 ‘언터처블’ 팀 꼭 다시 만나고 싶다. 모두 사랑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에는 ‘언터처블’ 팀의 웃음꽃 만개한 촬영 뒷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정은지(서이라)는 환한 꽃미소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또한 묵직한 존재감으로 ‘언터처블’에 생명력을 불어 넣은 박근형(장범호)-최종원(구용찬)이 촬영에 앞서 함께 산책을 즐기는 모습도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어 진구와 함께 최강 공조 케미를 보여준 ‘X팀’ 박원상(고수창)-임현성(이성균)-박지환(구도수)-배유람(최재호)의 유쾌한 팀워크가 엿보이는 모습도 포착돼 훈훈함을 유발한다. 마지막으로 감칠맛 나는 연기로 깨알 웃음을 선사했던 손종학(장범식)-이재원(장규호)의 미소는 ‘언터처블’이 즐거운 분위기 속에 촬영됐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언터처블’은 오늘(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