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X김소현X윤박, 라디오 ‘생방’까지 D-10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윤두준·김소현·윤박/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윤두준·김소현·윤박/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가 라디오 부스에서 만난 윤두준·김소현·윤박의 모습을 공개했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라디오 로맨스’에서 윤두준은 DJ, 김소현은 작가, 윤박은 PD로 변신한다. 이들은 좁은 라디오 부스 안에서 긴장감 넘치는 생방송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윤두준이 연기할 지수호는 철저히 대본만을 따라 행동하는 캐릭터다. 데뷔 이후 쭉 톱 배우의 자리를 유지해 타인에게 ‘보여지는 것’이 익숙한 수호지만, 카메라 하나 없이 소리로만 소통해야 하는 라디오 DJ를 맡게 됐다. 대본이 없으면 안 되는 문제적 DJ로 변신한 그의 진행 솜씨에 관심이 모인다.

김소현은 지수호를 DJ로 섭외한 송그림 역을 맡았다. 그림은 무엇이든 잘하지만 필력이 부족한 초보 라디오 작가다. 글을 쓰는 것이 가장 어려운 그는 완벽한 대본이 필요한 지수호 때문에 험난한 작가 생활을 하게 된다. 앞서 공개된 첫 번째 티저에서는 수호와 입을 맞추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달달한 러브라인도 예상된다.

윤박은 라디오 부스를 이끄는 PD 이강 역을 맡았다. 맡는 프로그램마다 청취율 1위를 기록하는 능력을 지녔지만 자유분방한 성격으로 망나니라는 별명을 지닌 인물이다.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은 이강이 고집 센 DJ 수호와 초보 작가 그림을 이끌고 무사히 라디오 생방송을 만들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지수호와 그를 섭외한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이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다.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의 긴장감을 그릴 예정이다. 오는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