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게 살자’, 그들은 어쩌다 교도소에 가게 됐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착하게 살자' / 사진제공=JTBC

‘착하게 살자’ / 사진제공=JTBC

국내 최초 사법 리얼리티 JTBC ‘착하게 살자’가 처음 공개된다.

19일 ‘착하게 살자’ 첫 방송에서는 김보성, 박건형, 김종민, 돈스파이크, 유병재, 위너 김진우, JBJ 권현빈이 제각각 다르게 주어진 상황 속에서 시험에 놓이게 된다. 이들은 시험카메라 도우미 군단인 지인들에 의해 함정에 빠지고, 일곱 명은 본의 아니게 교도소에 가게 된다.

굳게 닫힌 철문 앞에 도착한 7인의 죄인들은 엄숙한 분위기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한 채 긴장된 표정으로 교도소에 첫 발을 들였다. 신입 입소 절차를 밟기 위해 실제 수용자들과 똑같이 신입실로 향하게 되고, 이곳에서 항문검사를 비롯한 신체검사, 신원 대조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쳤다.

철통같은 보안 속에 몇 개의 철문을 지나고서야 당분간 지내게 될 미결 수용동에 도착한 이들은 낯선 환경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출연진은 “화장실을 보니까 이제야 실감이 나더라고요”라며 나지막이 한숨을 쉬었다.

낯선 환경에 놀라는 것도 잠시, 앞으로 이름 대신 수번으로 불리게 된 이들은 ‘수의에 수번표 달기’라는 첫 번째 임무를 해내기 위해 한동안 바느질에 열중하며 진땀을 뺐다. 교도소에서도 예외 없이 ‘각건형’의 위엄을 보인 배우 박건형의 차분함에 모두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교도소에서 살아남기 위한 7인의 본격적인 수감생활 이야기는 1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착하게 살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