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김래원의 ‘흑기사’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캡처

신세경 /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의 신세경이 김래원을 보호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흑기사’에서는 신세경이 김래원을 보호한 사실이 밝혀졌다. 신세경은 정해라 역을 맡아 갑작스럽게 집안이 몰락했지만 꿋꿋하게 살아가는 청춘을 실감 나게 그리고 있다. 이런 해라를 사랑하는 수호(김래원)와 특별한 케미를 선사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높이고 있다.

‘흑기사’ 14회에서는 공사장에서 발견된 백골이 해라의 아버지란 사실이 밝혀졌다. 해라의 아버지를 ‘수목장했다는 철민의 거짓말이 들통난 것. 하지만 경찰 조사 중 철민은 적반하장으로 수호를 들먹이며 해라의 아버지가 사회복지사에게 보낸 편지를 증거로 제출했다. 자칫 잘못하면 수호가 해라의 아버지를 해한 범인으로 몰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기적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일어났다. 과거 해라가 사회복지사를 찾아가 수호가 불량청소년이 아니라 읍소하고 12장에 걸친 편지를 보내 그의 결백을 증명했다는 증언이 확보돼 수호는 금방 위기에서 벗어났다.

수호의 가슴은 뜨겁고 뭉클해졌다. 해라가 자신을 위해 그토록 애썼는지 처음 알았기 때문이다. 이어 수호는 경찰서에서 수호를 기다리며 눈물짓는 해라를 꼭 안아주며 서로가 서로를 보듬으며 위로했다. 수호를 지키기 위해 떠났던 해라가 다시 돌아오고 두 사람의 사랑은 더욱 단단해졌다. 극 말미에는 수호의 프러포즈가 이어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신세경은 수호 앞에서 어린 소녀 같다가도 그가 위기에 처하면 언제든 구해주는 강단을 지닌 정해라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해라와 수호가 어떻게 철민에게 복수할지 관심이 쏠리는 ‘흑기사’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