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연애’, 다시 만난 연인의 아슬아슬 로맨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모두의 연애' / 사진제공=tvN

‘모두의 연애’ / 사진제공=tvN

tvN ‘모두의 연애’에서 변우석과 이시아는 단단한 사랑을 키워나갈 수 있을까.

19일 방송되는 ‘모두의 연애’ 7화에서는 오해를 풀고 다시 연애를 시작하게 된 변우석(변우석), 이시아(이시아) 커플의 아슬아슬한 로맨스가 공개된다. 지난 주 변우석은 전 여자친구 이시아와 가슴 뛰는 후배 박유나(박유나) 사이에서 고민하다 결국 이시아를 받아들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2년 만의 재회로 어느 때 보다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변우석과 이시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비로소 변우석의 마음을 확인, 웃음을 되찾은 것도 잠시 이시아는 또 다른 고민에 빠진다. 하루 종일 같은 공간에 근무하며 변우석 곁을 맴도는 박유나와, 오히려 이를 즐기는 듯 한 변우석의 모습에 실망하게 되는 것. 자꾸만 어긋나는 두 사람이 위기를 극복하고 핑크빛 결말을 만들 수 있을지, 앞으로의 러브라인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원명(최원명), 강민아(강민아) 커플의 안타까운 연애사도 이어진다. 첫사랑 이시아와의 우연한 만남 이후 여자친구와 시간을 갖기로 한 최원명은 그간의 행동을 자책하며 강민아를 찾아간다. 하지만 강민아는 최원명을 향해 쌀쌀맞은 태도로 일관하고, 더욱이 그녀 곁에는 남자친구처럼 보살피는 신재하(신재하)가 함께 있어 궁금증을 자아낼 전망이다.

이날도 이시아는 신동엽-성시경의 ‘모두(MODU) 바’를 방문한다. 남자친구의 흔들리는 감정에 애간장을 태우는 이시아를 위해 신동엽과 성시경, 마이크로닷은 인생 선배로서 진솔한 조언을 건넬 예정. 갈팡질팡하는 남자친구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연애 멘토들의 현실적이면서도 명쾌한 해법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